TISTORY 2014 우수블로그
TISTORY 2012 우수블로그
TISTORY 2011 우수블로그
TISTORY 2010 우수블로그
Link
관리 메뉴

빛무리의 유리벽 열기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우원재를 향한 오박사의 조언 본문

예능과 다큐멘터리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우원재를 향한 오박사의 조언

빛무리~ 2022. 11. 11. 18:27
반응형

우원재의 어린 시절 기억... 

카센터에서 일하시던 아버지를 막무가내로 구타하던 손님... 

그대로 맞고만 계시던 아버지... 

그 광경을 무력하게 바라볼 수밖에 없었던 자신... 

그 외의 수많은 부당한 기억들... 

 

미워하는 게 당연한 것을 미워하지 않으려 

오히려 자책을 하고 있는 듯한 모습에 

오은영 박사가 부드럽게 묻는다. 

 

"미워하는 게 당연하지 않겠어요?" 

 

"저는 용서할 줄 아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만 25세의 아직 어린 청년 우원재는 

꿈이 크고 의지가 굳어 보인다. 

어쩌면 불가능에 도전하려 할 만큼... 

 

"하긴 저희 어머니도 말씀하셨어요. 

  '너의 그런 생각은 옳은 것이지만 

  그런 생각을 하는 우리 아들이 정말 자랑스럽지만 

  엄마는 네가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구나' 라고요." 

 

그의 어머니도 알고 계셨던 것이겠지. 

인생을 훨씬 더 살아 본 어른으로서 

'용서'가 무엇인지 ... 어떤 것인지를... 

 

"그런데 용서는... 인간의 영역이 아닌 것 같아요!" 

 

오박사는 '용서'라는 쉽지 않은 개념을 

아주 단순명료하면서도 속시원한 

그러면서도 편안하고 따뜻한 

짧은 한 문장으로 정리해 준다. 

 

용서가 인간의 영역이 아닌 이유는 

인간의 '노력'으로 가능한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저절로 되면 되는 것이지만 

안 되는 것을 노력해서 이룰 수는 절대 없는 일이다. 

 

그렇기에 용서는 신의 영역이며 

불가항력의 영역이다. 

결코 그 누구도 타인에게 강요할 수 없는 

심지어는 자기 자신에게 강요해서도 안 되는... 

 

부디 청년 우원재를 포함하여 

'용서'를 향해 불가능한 도전을 거듭하며 

그로 인해 곪아가는 마음의 상처를 지녀 온 

수많은 사람들이 

이번 기회에 자유를 얻었으면 좋겠다. 

 

반응형
5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