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STORY 2014 우수블로그
TISTORY 2012 우수블로그
TISTORY 2011 우수블로그
TISTORY 2010 우수블로그
Link
관리 메뉴

빛무리의 유리벽 열기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장가현, 조예은 모녀의 이야기 본문

예능과 다큐멘터리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장가현, 조예은 모녀의 이야기

빛무리~ 2022. 8. 6. 16:22
반응형

 

배우 장가현과 그의 스무살 된 딸 조예은이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했다. 어려서부터 매우 예민한 기질을 보였다는 조예은 양과 그에 현명하게 대처하려 노력했던 엄마 장가현의 이야기가 인상깊게 펼쳐졌다. 내 생각에 장가현은 100점까지는 아니더라도 최소한 85점은 넘어 보이는 좋은 엄마 같았다. 

 

정신과 의사 : 예은이는 기질적으로 예민한 아이입니다...

 

정신과 의사 : 아이가 스트레스 받지 않도록 세심하게 대처해 주세요...

 

"좀 특이한 모습이 보여도 혼내거나 하지 않고 아이에게 맞춰 줬어요..." 

의사의 조언을 충실히 따랐던 어머니... (솔직히 부럽다) 

 

오은영 박사 : 예민한 아이들은 주변의 다양한 자극을 쉽게 받아들이질 못하죠. 

 

오은영 박사 : 남들은 느끼지 못하는 부분에서도 예민한 아이들은 불편함과 거부감을 느끼고 칭얼대기도 해요. 예를 들면 새 옷을 입었을 때 목 뒤에 붙어 있는 상표까지도 껄끄럽다며 불편을 호소하죠. 

 

실제로 조예은이 어렸을 때 그런 편이어서, 엄마 장가현은 항상 주머니칼을 갖고 다니며 껄끄러운 부분들을 즉시 제거해 주곤 했다고 말한다. (어떻게 아셨어요? 너무 신기해요. 완전 저희 이야기에요...) 

 

아이의 예민한 기질을 잘 파악하고 인내심과 섬세한 배려로 대했던 엄마와, 스무살이 된 지금까지도 그런 엄마의 껌딱지를 자처하며 심적으로 크게 의지하는 예은... 

 

그런데 이어서 오은영 박사는 또 다른 어떤 사람들의 모습을 모방해 보여주었다. "그렇게 예민한 아이에게 엄마가 '야, 너 참 별나다. 너 같은 애는 처음 봤다!" 라고 부정적인 대응을 하는 것이 아니라, '아, 이 애는 이런 상황을 좀 불편해하는 특성이 있구나..' 하면서 있는 그대로 인정해 주셨기 때문에 예은이한테 엄마는 고단한 세상의 휴식처가 되었던 거예요. 주말마다 엄마에게 모든 이야기를 털어놓고 싶어하는 것은 분리불안이 아니라 바로 그런 이유 때문이에요." 

 

저 말을 들었을 때 내 귓가에 아직도 생생한 엄마 목소리... 그 어조까지 너무 똑같은 저 말... "야... 너 참 별나다. 내가 낳았지만 너 같은 애는 정말 처음 본다!" 그 땐 그랬었다. 원망할 수도 없는 것이 그 당시에는 저러한 심리학적 교육 방식을 아는 사람이 거의 없었으니까...시대를 잘못 타고났음을 서러워할 밖에.

 

나름대로 힘들다고 출연한 모양이지만 예은이는 시대도 잘 타고났을 뿐 아니라 현명한 엄마를 만나서, 정말 살기 힘든 예민한 성격을 타고났음에도 쾌활한 성격으로 잘 성장한 것 같다. 그래서 부럽다.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