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빛무리의 유리벽 열기

'인생은 아름다워' 해결되지 않은 하나의 문제 본문

종영 드라마 리뷰 /인생은 아름다워

'인생은 아름다워' 해결되지 않은 하나의 문제

빛무리~ 2010.06.08 08:49




'인생은 아름다워'의 가족들은 최근 태섭(송창의)의 커밍아웃을 경험하며 놀라운 수준의 이해심과 포용력을 보여 주었습니다. 그 중에는 병걸(윤다훈)이나 수일(이민우)처럼 거부감을 드러내는 일원도 있었으나, 그들의 태도를 무조건 잘못되었다고 말할 수만은 없습니다. 오히려 그들이 우리 사회의 평범한 구성원들을 대표하는 인물들인지도 모릅니다.



특히 이수일의 모습은 아주 전형적인 '보통 사람'이라고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속으로는 거부감을 갖고 있으면서도 겉으로 표현은 하지 않고 마치 이해하는 것처럼 쿨한 태도를 보이고 있지요. 만약 태섭과 가족이라는 울타리에 묶여 있지만 않았더라면, 수일의 착하고 순한 성격상 약간의 거부감도 드러내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러나 자기 가족들 중에 동성애자가 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은 그는 자기도 모르게 속마음을 표현해서 들켜 버렸고, 그 결과 앙칼진 아내 지혜(우희진)로부터 모질게 설득을 당하고 있는 중이니, 생각해 보면 그의 입장도 딱합니다.


너무 심하다 싶은 병걸의 까칠한 태도 또한 사실은 아끼던 조카 태섭의 불행을 알고 충격을 받아서, 너무 안타까운 마음에 자기도 괴로워서 그렇게 표현한 것이었음이 24회에서 드러났습니다. 아버지 같은 형 병태(김영철)가 굵은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고, 마치 어린아이처럼 훌쩍이며 잘못을 빌던 병걸은 의외로 귀엽기까지 했습니다. "그 자식, 내가 정말 좋아하는 놈인데, 그 자식이 너무 안타까워서, 그래서, 미워서...... 잘못했어요. 다신 안 그럴게요, 흑흑흑" 어찌 보면 양병걸도 이수일 만큼은 아니지만,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람의 모습입니다.

우리는 드라마 '인생은 아름다워'를 시청하며 평범한 사람들과, 그리고 평범하지만 그보다는 약간 더 이해심이 많고 사랑이 깊은 사람들이 어울려 살아가는 모습을 흐뭇하게 바라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그 중에 목에 걸린 생선가시처럼 해결되지 않은, 하나의 심각한 문제가 남아 있군요.


문제의 저 인물은 박씨라는 성 외에는 이름조차 나오지 않습니다. 양씨 집안의 먼 친척인 그의 아내 양수자(조미령)와 더불어 불란지 펜션 옆에서 식당을 운영하며 살고 있습니다. 그리고 양호섭(이상윤)과 다이빙 샵을 동업하며 스킨스쿠버 강사도 겸하고 있습니다. 양씨네와는 마치 한 가족처럼 편안하게 지내고 있으며, 언뜻 보기에는 화목한 가정의 가장으로 보입니다. 23회에 처음으로 등장했는데 그들 부부 사이에는 크고 훤칠한 아들까지 있었군요.

그런데 이 가정에는 결코 묵과할 수 없는 하나의 커다란 함정이 있습니다. 아내를 향해 걸핏하면 아무렇지도 않게 주먹을 휘두르는 박씨의 폭력성입니다. 그의 아내 양수자가 춤추며 놀기를 좋아한다는 이유로 자기의 의처증을 합리화하는 사내입니다. 양수자의 얼굴에는 시퍼렇게 멍이 들어 있기가 예사이며, 언젠가는 남편의 폭력을 피해 할머니(김용림)의 방안으로 피신해 들어온 적도 있었습니다. 그 때 남편 박씨는 할머니의 호통에도 불구하고 문 앞에서 한참을 떠나지 않고 버티며 아내를 내보내 달라고 요구했었습니다. 정말 소름끼치도록 무서운 장면이었습니다.


그런데 우스운 일은 다음날이면 아무렇지도 않게 사이 좋은 부부로 돌아간다는 사실입니다. 성격이 밝은데다가 낙천적이고 푼수기가 있는 양수자는, 남편의 의처증을 사랑으로 여기며 살아가는 여자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정말 남자를 만나서 외도를 한 것도 아니고, 펜션의 손님들과 더불어 음악에 맞춰서 춤을 추었을 뿐인데 그 정도의 가정 폭력을 겪었다면, 이것은 즉시 경찰에 고발을 하고도 남을 범죄이건만 그녀는 속도 없이 헤실거리며 웃고만 있습니다.

또 언젠가는 그의 폭력을 보다 못한 호섭이가 박씨에게 대들기도 했습니다. 건장한 청년 호섭이 앞에서는 금세 기가 죽고 헛손질만 날리다가 제풀에 주저앉더군요. 그야말로 세상에 그런 못난 놈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양수자가 나서서 호섭이를 탓하며 자기 남편을 감싸안고 들어가더군요. 하긴 세상에는 저렇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마치 아무 문제 없는 가정인 듯, 저렇게 화목한 모습으로 웃고 있는 두 사람을 보면 오히려 가슴이 답답해 옵니다. 비록 양수자가 문제삼지 않는다 해도, 수시로 일어나는 가정 폭력을 마치 대수롭지 않다는 것처럼 묵과하며 살아가도 되는 것일까요? 결코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일이 바로 주변에서 일어나고 있는데 말입니다.

어떻게든 근본적으로 해결되어야 할 문제입니다. 현실적으로라면 박씨가 정신과 치료를 받아서 의처증을 고치는 방법이 가장 바람직할 듯 싶군요. 저는 김수현 작가가 이 사람의 문제를 나중에 어떤 방식으로 해결할지 궁금해하고 있습니다. 설마 그럴리는 없겠지만 끝내 지금까지처럼 두루뭉술 넘어간다면, 적잖이 실망하게 될 것 같습니다.


* Daum 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버튼을 누르시면, 새로 올라오는 제 글을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추천에는 로그인도 필요 없으니,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의 손바닥 한 번 눌러 주세요..^^


21 Comments
  • Favicon of https://nextgoal.tistory.com BlogIcon 티비의 세상구경 2010.06.08 10:04 신고 저도 평범한 일상이지만 그 속에서 너무 재미있게 그려져서
    인생은 아름다워를 자주 보는편이라서 해결되지 않은 문제가 먼지 궁금했는데....
    역시 제가 보면서도 동성애 코드보다 더 불편했던 그부분을 집어주셨네요
    맞고나서도 다음날 웃으면서 이야기나누면서..
    맞고만 있냐 도망가지;; 라고 이야기하는 모습을 보면서 너무 불편하더라구요
  •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0.06.09 08:33 신고 그래요. 동성애코드보다 훨씬 흔하고도 심각한 문제이지요.
    그냥 넘어갈 김수현 작가는 아닐 거라고 생각합니다^^
  • Favicon of https://dreamgod.tistory.com BlogIcon 갓쉰동 2010.06.08 11:38 신고 이수일이 사는 방법이 현대인의 삶 같아용..
    쿨한건 오히려 모자란듯 한 병걸... 자신의 생각를 투명하게 보여주는.. ㅋㅋ
  •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0.06.09 08:33 신고 저도 이수일같은 인물이 현실적으로 가장 많을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 2010.06.08 13:03 불난지 팬션 식구들 문제가 좀 해결하면 그집문제도 다루겠지요.
    김수현 드라마는 모두 다 주인공 같은 점이 좋습니다.
    모두 독특하구요. 모두 다 수다스럽게 자기 표현을 다 잘하고 있기도 하지요.
    인생은 아름다워 재미잇어서 기다렸다 보는 드라마입니다.^^
  •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0.06.09 08:34 신고 저도 모과님처럼 인생은 아름다워 팬이 되었습니다.
    S방송사지만 외면하기엔 너무 아까운 드라마여서요..ㅎㅎ
  • Favicon of https://hellolake.tistory.com BlogIcon HelloLake 2010.06.08 13:47 신고 저도 요즘 한창 재밌게 보고있는 드라마입니다.
    현실적이면서도 너무나 이상적인 드라마지요.

    기호나 선택이 아닌, 그래서 병이나 죄가 아닌, 동성애라는 코드를
    과감하고 현실감 있게, 그러나 무리하지 않게 다루는 드라마라...
    어떻게 전개되나 기대반 설렘반으로 재밌게 보고있는데..
    뭐가 꿈꿈했었나 했더니, 딱 그부분을 제대로 짚어주신거같아 시원한 느낌마저 드네요.
  •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0.06.09 08:34 신고 맞아요. 현실적이면서도 이상적인 드라마지요.
    묘하게 현실과 이상을 조화시키는 작가의 능력이라니..^^
    저도 찜찜한 부분을 문득 포착하고 쓴 글인데
    공감하며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0.06.08 16:56 신고 이 드라마 애청자로군요~
    전 한번도 보지 않아서요~
  •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0.06.09 08:35 신고 좋은 드라마인데, 펜펜님은 안 보시는군요. 아쉽네요^^
  • Favicon of http://edunstory.tistory.com BlogIcon 에듀&스토리 2010.06.08 17:26 금기시하는 것들을 거침없이 표현하면서도 무리없이, 상대방이 수긍가게 만드는 드라마라 생각합니다. 참 연출이 잘되었어요.
  •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0.06.09 08:35 신고 위험한 부분을 참 요령있게 감동적으로 잘 다루고 있습니다.
    제작진과 연기자들 모두 정말 잘 하고 있는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0.06.08 18:41 신고 가끔 지나가듯 보는 드라마이긴 합니다.
    그런 점도 있었나 싶네요.ㅎㅎ
    잘 보고 갑니다. 드라마이지만 그런점은 영 아닌듯 보입니다.
  •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0.06.09 08:36 신고 그렇죠. 정말 근본적으로 해결되어야 할 문제입니다.
    이 드라마에서도 그냥 지나가지는 않을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blog.naver.com/friendsera BlogIcon 친구세라 2010.06.08 18:55 저도 보면서 불편했던 부분 이었는데
    제목만 보았을 때는 어떤 문제 였지?
    하면서 궁금해 하며 들어왔네요.

    이미 몇번에 걸쳐 언급하신 만큼
    작가님이 그냥 넘어가시지는 않을 듯하지만
    만약에 혹시라도 그냥 넘어간다면
    저도 약간 실망하게 될 것 같아요.

    어떻게 보면 동성애 문제 보다도
    더 심각한 문제일수도 있는듯 해요.

    빛무리님의 예리한 시선.
    공감하며 갑니당~

    요즘 날이 더운데 건강 유의 하시구요~
    오늘 하루도 잘 마무리 하셔요^^
  •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0.06.09 08:36 신고 동성애 문제보다 더 흔하고도 심각한 문제이지요.
    멋지게 잘 해결해 주실 김수현 작가님의 능력을 믿어 보려 합니다..^^
    세라님도 건강 유의하세요. 갑자기 많이 더워졌네요^^
  • Favicon of https://nevermind901.tistory.com BlogIcon 성장하는 김한준 2010.06.08 23:38 신고 작년에 학원서 집에 가던길에
    한 남성이 아내를 슬리퍼로 때리던 걸 보았습니다.
    그래서 그 남자 붙잡고 112에 신고하려했는데
    아내 되는 분이 극구 말리더라구요.
    그래서 어쩔 수 없이 흐지부지 넘어간 적이 있었답니다.
    가정폭력의 경우는 두고보기도 애매하고
    그렇다고 신고하자니 애매한 문제인 듯 합니다.
    피해자에게 더 나은 인생을 권유하거나, 도와주지 않는 이상 말이죠.
  •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0.06.09 08:38 신고 아, 정말 안타깝지요. 그렇게 남자를 무조건 감싸려고 하는 여자들도 치료가 필요합니다.
    이미 폭력에 길들여져 버린, 정신과적 문제예요.
    양수자도 치료가 필요한 사람이라고 생각되는군요.
    참 어려운 문제이지만, 두고 보기도 그렇고..
    어떻게 긍정적으로 풀어가는지 지켜보려 합니다...^^
  • Favicon of http://blog.naver.com/myoyon BlogIcon 하늘연 2010.06.12 12:58 저의 신조가 "여자한테 손대는 남자는 인간도 아니다." 입니다.
    기본적으로 왜 폭력을 써서 일을 해결하려 하는지 이해도 안되고요.
    인식이 바뀌어야 할 때 인데, 주변을 보면 그렇지도 한더라고요.
  •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0.06.12 23:01 신고 맞습니다. 월등한 힘을 타고나서.. 남자가 여자한테 손찌검을 한다는 것은
    인간이기를 포기한 것이나 다름없지요.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일입니다.
    이 드라마에서도 제대로 해결해 주었으면 좋겠어요.
  • Favicon of http://cafe.daum.net/skymessage(카페주소예요) BlogIcon 흐믓해 2010.06.16 14:42 빛무리님 아직 빛나는 태양에 눈이 부실 때 쓰는 안경이 없으시군요.. 세상의 사람들은 어쩌면 바보같아 보이는 사람조차 그들 자신으로는 바보가 아니지요.. 우리는 타인을 끝까지 책임 질 수가 없습니다. 안타까와 보이는 일조차 그렇지요.....김수현작가는 대단한 분입니다. ... 아마도 그렇게 놔 둠으로써 우리가 더 많은 생각을 하게 되지 않을까 싶네요... 어느 때는 아무리 보기 안 좋은 일이래도 타인의 일이기에 한계가 있는 일들이 더 많습니다....마음이 아름다운 빛무리님.....그저 김수현 작가의 시선을 다르게 봐주시면 안 될까요? 아마도 김수현작가는 사람의 심리를 잘 아는 훌륭한 분이세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