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빛무리의 유리벽 열기

'나쁜 남자' 그 곁의 '약한 남자' 홍태성이 눈에 들어온다 본문

종영 드라마 리뷰 /나쁜 남자

'나쁜 남자' 그 곁의 '약한 남자' 홍태성이 눈에 들어온다

빛무리~ 2010. 6. 11. 08:03




'나쁜 남자' 5회는 마치 한 편의 영화처럼 펼쳐졌습니다. 일본의 꿈 같은 설경 속에서 각기 다른 색채를 가진 두 남자와 한 여자가 이루는 조화는 무어라 표현하기 어려울 만큼 매혹적이었습니다. 김남길과 한가인, 그리고 김재욱 세 사람 모두 흠잡을 곳 없이 빼어난 외모를 지니고 있으니 그대로 한 폭의 그림이 되더군요.

신비한 어둠의 분위기를 풍기는 남자 심건욱과 앙큼한 척 하지만 어설프기 짝이 없는 여자 문재인은 어느 새 편안한 친구가 되어 자연스레 어울리는데, 그들 사이에 끼어들지도 못하고 외면하지도 못한 채, 딱하게 겉돌고 있는 또 다른 한 남자가 눈에 들어오더랍니다. 금세 부서져 내릴 것처럼 약해 보여서, 심건욱의 매서운 눈빛 앞에 세워두는 것조차 안스러웠던, 해신그룹의 상처투성이 후계자 홍태성이었습니다.


홀로 세상의 비바람을 맞으며 살아 온 심건욱은 강한 남자로 성장했는데, 해신그룹이라는 강력한 배경 속에서 보호받으며 살아 온 홍태성은 어이없이 약한 남자가 되어 버렸습니다. 충분한 사랑을 받을 수 있었다면 심건욱과는 다른 의미에서 강한 남자가 될 수도 있었겠지만, 그렇지 못했기에 그를 둘러싼 보호막은 창살 없는 감옥에 지나지 않았던 것입니다. 그의 가슴 속 상처는 개방하지 않고 꼭꼭 덮어둔 탓에 깊숙이 곪아 터졌고, 그렇게 속병이 들어버린 태성은 바닷물을 들이키듯 끊임없이 헛된 애정을 갈구하며 살아왔습니다.

조금만 관심을 갖고 바라본다면 금방 속내를 알아차릴 수 있을 만큼, 이 남자는 치밀하지 못하고 순진합니다. 하지만 그의 가족들은 아무도 그에게 관심을 두지 않았고, 그 허전한 속을 채워 줄 생각조차 없었습니다. 그의 돈을 보고 달려드는 수많은 사람들은 그의 상처를 후벼파고 갈증을 더해 줄 뿐이었지요. 그의 진심을 알아보고 사랑해 주었던 유일한 사람... 선영은 이제 떠나고 없습니다. 자기가 죽은 선영에게 주었던 상처가, 이제는 고스란히 돌아와 그의 가슴을 찌릅니다.


비록 문재인이 등을 떠밀긴 했지만,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이 물에 빠져 죽을까봐 구해주려고 따라서 뛰어들 만큼 그의 내면은 선량합니다. 차라리 세상 모든 일에 무관심할 수 있었다면 그의 상처에도 점차 딱지가 앉았을 텐데, 그렇지도 못하니 지독한 고통 속에서도 무디어지지 않는 마음은 그를 숨쉬기조차 어렵게 만듭니다.

물 속에서 누군가 자기를 죽이려고 했다는 사실에 충격받은 태성은 두려움과 외로움에 떨다가, 문득 재인에게 걸려 온 신여사의 전화를 받게 됩니다. 오랫동안 대외적으로는 자신의 어머니였던 사람, 그러나 한 번도 진짜 어머니였던 적은 없는 사람이었습니다. 따뜻한 말 한 마디 돌아오지 않으리라는 것을 알면서도, 죽음의 공포에서 간신히 벗어나 추위에 떨던 태성은 엄마한테 어리광이라도 부리듯 "저 아파요." 라고 하소연해 봅니다. 아니나 다를까 "그래? 그럼 병원에 가 봐라." 하고 냉정하게 전화를 끊으려는 신여사를 향해 울먹이면서 "잠깐만요!" 하고 붙잡기까지 하는 그는, 차마 가엾어서 볼 수 없는 약한 남자의 모습이었습니다.


오죽하면 신여사한테 의지하려고 했을 만큼, 홍태성은 이 세상에 마음 둘 곳 하나가 없습니다. 그런 그의 흐릿한 눈앞에, 죽은 선영의 모습이 보입니다. 다시 정신을 차리고 보니 선영이 아니라 재인입니다. 그러나 재인은 적어도 진심으로 그를 걱정해 주었습니다. 자기 때문에 물에 빠진 것 같다고 미안해 하면서, 그의 정신이 돌아올 때까지 의무실 병상 옆을 떠나지 않고 지켜 주었던 것입니다. 한 가닥 끈이라도 붙잡고 싶어하던 태성에게 문재인의 존재는 갑자기 커다랗게 다가왔습니다.

겉으로는 '유리가면'의 구입을 방해하여 신여사를 약올리겠다고 했지만, 사실은 재인과 계속 엮이고 싶어하는 태성의 마음은 누가 보더라도 훤히 드러납니다. 그는 위장에 능하지 못하거든요. 그리고 사실은 별로 속이고 싶은 생각도 없습니다. "홍태성... 내 이름 궁금하다면서요? 홍태성이라구요." 이렇게 불쑥 말을 건넬 때, 어쩌면 그녀가 자기의 정체를 알아차리기를 바랬을지도 모릅니다. 그런데 겉으로만 앙큼한 척 할 뿐 사실은 눈치코치 없이 둔하고 심하게 어설픈 그녀 문재인은 전혀 알아차리지 못합니다. 가짜 홍태성인 심건욱의 환심을 사기 위해 빨래 청소까지 해주던 그녀가, 진짜 홍태성을 앞에 두고는 구박하며 틱틱거리기만 하는군요.


이렇게 속도 몰라주는 그녀 때문에 한창 마음 복잡한데, 지금 홍태성의 곁에는 그 어느 때보다도 심각한 위험이 찾아와 도사리고 있습니다. 그의 모든 것을 빼앗기 위해 오래 전부터 치밀하게 준비해 온, 나쁜 남자의 계획이 실현되기 시작했거든요. 그런데 홍태성은 자기를 집어삼키려는 그 남자 심건욱에게 너무나 쉽게 말려들어 버렸습니다. 한 순간 잠시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는가 싶더니 금세 경계심을 늦추고 긴장을 풀어 버립니다. 자기가 궁금했던 모든 일들을 심건욱에게 알아보라고 지시하며 속 편한 표정을 짓고 있으니 안타깝습니다.


심건욱의 강렬한 매력과는 아주 다른 색채로, 이 '약한 남자' 홍태성이 제 눈에 들어왔습니다. 자기 자신조차 감당하지 못하고 맥없이 흔들리는 그를 보니, 살며시 어깨를 감싸안아 주고 싶은 생각이 든다고나 할까요. 심건욱은 멀리서 바라보기엔 더없이 멋있지만 가까이 다가서기에는 두려운 캐릭터인데, 홍태성은 비교적 편안하게 다가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금방 울고 금방 웃고 아프면 엄마 찾고... 어린아이 같아요. 5회에서 보여준 홍태성은 상당히 모성을 자극하는 캐릭터였습니다.


이제 생전 처음으로 모든 것을 잃어버릴 위기에 처하면서, 그가 점차로 어떻게 강해질지 궁금합니다. '나쁜 남자' 심건욱에게도 여전히 애정을 주겠지만, '약한 남자' 홍태성도 결코 외면할 수는 없을 것 같군요. 아름다운 얼굴 만큼이나 그 내면도 신비로운 남성 캐릭터들 덕분에 시청이 감미로운 드라마 '나쁜 남자'입니다.


* Daum 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버튼을 누르시면, 새로 올라오는 제 글을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추천에는 로그인도 필요 없으니,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의 손바닥 한 번 눌러 주세요..^^


18 Comments
  • 최정 2010.06.11 08:10 저도 이남자가 눈에 들어오던데 ㅎㅎㅎ
  •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0.06.11 08:12 신고 음.. 최정님은 남자분 아니신지..? 남자가 보기에도 매력적인 남자던가요..ㅎㅎ
  • Favicon of https://toyvillage.net BlogIcon 라이너스™ 2010.06.11 09:07 신고 좋은글 잘봤습니다.^^ 하루만 지나면 주말이네요.
    멋진 하루되시길^^
  • Favicon of http://unlover007.tistory.com BlogIcon Iam정원 2010.06.11 09:52 저는 제가 여리고 약하고 부족해서인지. 저를 감싸주고 이해해주고 지켜줄수 있는 강인하고 곧으며 능력있는 남자가 좋더라고요. 여리고 약한 남자보다는요. 건욱은 강인한면에서는 매력적이지만 차갑고 잔인하고 나쁜 위험한 빛무리님 말처럼 다가서긴 두렵고 위협적인 남자라는거 ㅎㄷㄷ 하지만 위험한 줄 알면서 들이키게 되는 달콤한 독이 든 성배 같은 남자. ㅎ 이게 문제죠. 날 지켜줄 것만 같이 강한 남자인데 날 이용하려는 차갑고 잔혹한 남자라는거...ㅎ 모네가 불쌍해용.
  • 하루 2010.06.11 10:02 근데 그거 아세요? 심건욱 같은 케릭은 그 혼자서도 강한 남자지만 홍태성 같은 케릭은 사랑받음으로 강해지는 케릭이예요. 저같으면 혼자 강한 남자한테 이용 당하느니 나로 인해 강해질 남자를 사랑하겠어요...^^
  •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0.06.12 22:51 신고 저도 약한 편이라고 생각했는데, 의외로 아닌지도 모르겠어요.
    건욱이보다 약한 태성이에게 더 끌리는 걸 보니..ㅎㅎ
    나 의외로 강한 여자였나? 하고 있는 중입니다..ㅋㅋ
  • 별빛조각 2010.06.11 11:36 나쁜 남자에 푹 빠져 버렸죠~ 그런데 저도 글쓴님처럼 건욱보다 태성이 더 눈에 들어옵니다..
    왜일까요? 솔직히 건욱같은 남자가 제 스탈인데 말입니다..ㅋ
    아마도 태성이라는 캐릭터가 여자의 모성을 자극하는 인물이라서일까요?
    어쨌든 .. 개인적인 제 바램은 재인이 태성의 상처를 보듬어 주었으면 합니다.. 하지만 드라마 흐름으로 볼때 재인은 건욱을 사랑하게 될 것 같다는....
  •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0.06.12 22:52 신고 재인이는 건욱이를 사랑하게 되겠지요.
    그래도.. 태성이도 행복을 찾았으면 좋겠습니다..^^
  •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 2010.06.12 10:09 요즘 나쁜남자가 이슈인데 못봣습니다. 재방으로 봐야겟어요. 김남일 참 매력잇게 변하고 있어요.
    모던 보이에서는 별로였는데 ㅎㅎ 감기약이 독해서 자느라고 인생은 아름다워만 봅니다.
    오늘 하는날이네요. 기다려져요.^^
  •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0.06.12 22:53 신고 저도 인생은 아름다워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월드컵 때문에 결방이네요. 내일도..;;;
    앞으로 1개월 정도는 SBS드라마를 볼 생각도 말아야 할지 모르겠어요..;;
  • 태성이... 2010.06.13 00:36 안쓰럽긴 하다만 뭔가 우물 안 개구리 같은 느낌이라 좀 다른 의미에서 불쌍했던...
    사실 절대적인 의미에서 태성이는 불쌍하다 하기 어렵죠
    모든 것을 다 가졌으니까...부잣집 아들이라는 지위나 돈..
    다만 사랑받지 못했다는,그 갖지 못한 1%의 암면을 너무나 부각시킨 채 살아가더군요.
    자신이 가진 99%를 보지 못하는 사람. 자기 슬픔에 도취되어 다른 것은 볼 줄도 모르는 사람.
    아무 것도 갖지 못한 건욱의 입장에서 보면 어찌 보면 참 밉상일지도 모르는 캐릭터네요..
  •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0.06.14 08:54 신고 현실에서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님과 같은 시각으로 보겠지요. 드라마에서 좀 미화시킨 면도 있구요. 하지만 경제적으로 부유하다 해서 사람의 마음이 행복한게 아니라는 것도, 꼭 부인할 수는 없는 사실이라고 생각합니다. 약간의 인식 전환은 있어야 한다고 봐요^^
  • tkekflxk 2010.06.13 18:43 90% 가지고서도 10% 안가졌다고 돈 펑펑 쓰면서 요트로 여자 끌어들여 마구 자고, 결혼할 마음도 없는 여자 부모,남매 앞에 데려다 놓고 자기 발산 만 하고,

    그런 꼴 당하면서도 선영이가 왜 태성이를 좋아할까, 또 앞으로 왜 재인이가 태성이한테 끌릴까,,,

    하는 이유는 이 리뷰를 쓴 사람같은 마음 때문이겠죠..



    결론, 재벌의 아들은 죽일놈이고 재벌의 사생아는 불쌍한 사람이다...

    그 파편에 튀어 망가지고 죽어도 ......



    선영이도 그 파편에 튀어 죽었지만, 불쌍한 홍태성이기에 홍태성이가

    자기하고 안잔다고 재인이 쫓아다니고 집적거리는 것 보면서 재인이하고 잘되서

    행복하였으면면 하고 바라고 있겠죠. 불쌍한 남자니까.......


    그래서 심건욱이 홍태성을 부러워 하면 그 자리를 탐내면서 요트에 앉아 바다를 바라보는 거겠죠.



    신건욱은 다칠것 같아서 싫고, 홍태성은 자기가 위로해주고 강한 남자 만들어 주겠다는

    그런 모성에 차서 홍태성을 불쌍하게 생각해주는 생각이 바로 선영의 생각이었겠죠.

    물론 그 덕분에 죽긴 했지만,
  • tkekflxk 2010.06.13 18:48 그리고 댓글 보니까, 심건욱은 강해 보여서 그렇고 약해보이는 홍태성이 사랑스럽다고 하는 댓글도

    있던데,

    약해 보이는 게 아니라, 돈 펑펑 써대고, 심건욱 밥도 못먹고 굶게 만들면서까지 자기 밥 먹는데

    병풍같이 세우는 그런 모습에 약해지는 것이겠죠...
  • 2010.06.15 16:45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0.06.15 23:36 신고 그래도 예상했던 것에 비해서는 상당히 괜찮은 편이에요. 저는 사실 모든이에게 댓글을 허용하면 엄청난 테러를 당하게 될 거라고 생각했었거든요. 근데 별로 안 그러네요ㅎㅎ 하긴 지붕킥 관련 리뷰를 올릴 때라면 그랬겠지요..ㅋㅋ 이제와 생각하니 아쉬운 건, 한창 인기 좋았던 '선덕여왕 편지시리즈'를 올릴 무렵에 댓글 개방할 걸 그랬단 생각이 들어요. 멋지고 기분 좋은 댓글들이 많이 달렸을 것 같은데 아쉬워요...^^
  • Favicon of http://blog.naver.com/friendsera BlogIcon 친구세라 2010.06.15 16:47 비밀댓글로 다니깐 저도 제 댓글을 볼 수가 없네요 ^^;
    티스토리 로그인 하고 댓글 달면 안그러려나요a

    암튼 앞으론 왠만하면 비밀글은 자제해야 할듯 해요~ㅎㅎ
  •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0.06.15 23:35 신고 저도 다른 분의 포스트에서 그런 경험 한 적이 있지요. 제가 쓴 댓글의 내용이 궁금하면, '수정'을 눌러서 다시 댓글창을 입력모드로 열어야만 볼 수 있더라구요..ㅎㅎ 저도 왜 그런지 모르겠네요. 모든 이에게 댓글허용을 하고 나서 그런 것 같긴 한데..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