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빛무리의 유리벽 열기

'불타는 청춘' 늙은 청춘이 젊은 청춘보다 더 좋은 이유 본문

예능을 보다

'불타는 청춘' 늙은 청춘이 젊은 청춘보다 더 좋은 이유

빛무리~ 2017.04.19 21:26


결혼을 워낙 늦게 해서 그런지 

40~50대 싱글 남녀 연예인들이 

자연스럽게 어울리며 친구 또는 연인이 되어가는 

'불타는 청춘'이란 프로그램이 나는 꽤 좋다. 


'우결'처럼 인위적인 프로그램이 아니기 때문에 

출연자들이 부담을 느끼지 않는 모습이 

매우 자연스럽게 화면에 드러난다. 

어쩌면 이런 것이 진짜 리얼리티 아닐까? 

내가 출연자의 입장이라도 참 좋을 것 같다. 

대부분은 지난 시절에 황금기를 보내고 

이제는 차츰 잊혀져가던 연예인들인데 

모처럼 TV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시청자들에게 다시 얼굴도 비출 수 있고 


아무런 부담 없이 좋은 친구들을 만나 

즐겁게 어울리며 외로움을 달랠 수도 있고 

그러다가 누군가와 서로 마음이 맞으면 

마치 20대 청춘 그 시절처럼 자연스럽게 

설렘 속에 가까워지며 연인이 될 수도 있으니 말이다. 


김국진 강수지의 서로 사랑하는 모습을 보면 

둘 다 이미 50을 넘긴 나이인데도 

젊은 연인들과 별다를 것 없어 보인다. 

오히려 열정이 우선하는 20대보다 

깊은 배려심이 우선하는 모습들이 보이니 

때로는 더욱 설레기도 한다. 


그리고 두 사람이 서로 가까워지면서 

내면에 감춰져 있던 또 다른 모습이 드러나는 것 같다. 

늘 고독하고 메말라 보이던 김국진이 

저렇게 촉촉하고 따뜻한 사람일 줄 몰랐고 

강단은 있지만 어딘가 좀 드세 보이던 강수지가 

저렇게 부드럽고 순한 사람일 줄 몰랐었다. 



그리고 두 사람의 열애가 확정되었음에도 

다른 멤버들과 아무런 위화감 없이 예전처럼 

편하게 어울리는 모습도 보기 좋다. 

대학교 때 동아리 등 단체 생활을 하다가 

그 와중에 커플이 생기면 

그것 때문에 전체적으로 균열이 일면서 

심지어 단체가 깨지기도 하는 등 

참 별의별 일들이 다 있었는데. ㅎㅎ 


어쩌면 이 또한 

젊은 청춘보다 늙은(?) 청춘이 더 좋은 

이유 중 하나가 아닐까 싶다. 

이제는 질투 없이 진심으로 축하해 줄 수 있을 만큼 

모두들 여유가 생겼고 

자기들이 서로 사랑한다 해서 

애꿎은 남들에게 피해를 주면 안 된다는 사실을 

알 만큼 모두가 철이 들었기 때문이다. 


지난 주에 전 야구선수 박재홍이 합류하면서 

'불청'은 한층 더 다채로워졌다. 

이 거침없고 개성적인 새 친구는 

막내답지 않은 적극성으로 예능에 완벽 적응하며 

형 누나들을 쥐락펴락하는 근성을 보여주었다. 

박재홍의 제의로 이루어진 새벽 1시의 술자리는 

제작진도 모두 철수한 후 

그들끼리 방 안에서 카메라 2대가 돌아가는 와중에 

자연스럽게 촬영된 장면인 듯 했는데 

그걸 보니 저절로 대학 시절의 MT가 생각나면서 

왠지 그리운 마음에 가슴 한쪽이 저릿해 왔다. 


정작 그 땐 그렇게 좋은 줄도 몰랐었는데 

이제 와 돌이켜 보니, 그 당시엔 싫어했었던 

가벼운 농담과 실없는 장난들조차도 

그저 아름답게만 추억된다. 

청춘이란 그런 것인가보다. 


하지만 청춘은 나이에 상관없는 것 

나도 이제부터 늙은 청춘을 다시 즐겨볼까나? 

물론 예전과 똑같지는 않겠지만 

해보면 못할 것도 없을 것 같다. 후훗. 


신고
2 Comments
  • Favicon of http://happy-q.tistory.com BlogIcon 해피로즈 2017.05.17 15:27 신고 빛무리님 결혼을 늦게 하셨어요?^^
    가끔 빛무리님 결혼 생활 중의 작은 이야기들을 내심 기대하기도 했어요.^^
    예전 같지는 않겠지만^^, 청춘을 다시 즐겨보시는 것에 저 찬성 한표 드려요~^^
    아, 벌써 거의 한달 전 올리신 글이네요.
    제가 손을 놓고 있다보니..
    근데 빛무리님도 띄엄띄엄..(??)
    그러면 저는 속으로 생각해보기도 한답니다. (이쁜 아기를?) 하고~^^
  • Favicon of http://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7.05.17 19:03 신고 로즈님 오랜만이네요! 저도 마찬가지지만 로즈님도 블로그 활동이 뜸하셔서, 가끔씩 건강은 괜찮으신지, 그리고 얼마 전 경주에 지진이 났을 때도 별 일 없으신지, 문득 문득 생각을 했답니다. ^^
    저는 결혼을 워낙 늦게 해서, 이 나이에 아기를 낳아 키운다는 건 엄두가 나질 않네요. 일단 체력이 안 될 것 같습니다.. ㅎㅎ
    그 대신 요즘은 제가 살아온 이야기를 해보고 싶어지더라고요. 자서전이라든가, 아니면 자전적 소설을요... 그런데 아직은 지난날의 상처와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질 못해선지 좀처럼 글이 써지질 않네요.
    드라마나 TV 프로그램에 대한 관심이 예전보다 줄어들었고, 이제는 그런 글보다 다른 글을 쓰고 싶다는 생각이 들다 보니까 저절로 블로그 활동은 뜸해지게 된 것 같습니다. 지금은 잘 안 되지만 언젠가는 할 수 있겠죠? ㅎㅎ 로즈님, 소식 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잘 지내셔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