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빛무리의 유리벽 열기

'역적' 쌀보다 고마운 복수의 통쾌함이라니! 본문

종영 드라마 리뷰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

'역적' 쌀보다 고마운 복수의 통쾌함이라니!

빛무리~ 2017.04.03 21:25

드라마 '역적'에서 홍길동(윤균상)과 활빈당의 활약이 본격적으로 펼쳐지는 가운데, 쌀보다도 돈보다도 복수(?)의 쾌감이 더욱 크게 느껴지는 사람은 오직 나뿐일까? 물론 끼니를 해결하기 힘들 정도의 형편이라면 쌀이나 돈이 더 반갑겠지만, 요즘은 그렇게까지 경제적으로 궁핍한 사람보다는 정신적 박탈감에 시달리는 사람이 훨씬 더 많은 현실이기에, 나처럼 느끼는 사람이 아마도 많을 거라 생각된다. 그리고 가난한 이들에게 쌀과 돈을 베풀어 주는 홍길동의 모습이야 제법 익숙한 것이지만, 천민과 여성 등의 약자들을 잔인하게 괴롭힌 양반들을 찾아가 통쾌하게 복수해 주고 똑같은 고통을 전해주는 홍길동의 모습에서는 뭔가 새로운 매력마저 느껴지지 않는가! 

홍길동과 활빈당 동료들이 가장 먼저 찾아간 양반은 진사 박종주였다. 그는 자신의 노비가 단지 글을 배우고 싶어했다는 이유로 눈을 찔러 맹인으로 만든 잔악한 인물이었다. 실제로 만나보니 그의 잔혹함은 예상을 뛰어넘어, 그의 몇몇 노비들은 두 손을 천정에 묶인 채 양쪽 무릎은 달궈진 기왓장 조각들 위에서 짓뭉개지는 형벌을 받고 있었다. 분노한 홍길동은 박종주에게 똑같은 형벌을 가하는데, 그 옆에서 한 명의 활빈당원이 말했다. "내가 아프면 남도 아픈 법이여!" 어이없게도 이 당연한 진리를 그 당시 양반들은 모르고 살았던 것이다. 사람이라고 다 똑같은 사람이 아니라, 자신들과 천민들은 태생부터 다른 존재라고 여겼기 때문이다. 


송도환(안내상)은 그 당시 양반들의 뿌리깊은 특권 의식을 상징하는 존재다. 충원군(김정태)은 품성 자체가 더러운 인간으로서 송도환과는 그 기질이 좀 다르다. 충원군은 동네 양아치들처럼 자신의 욕심을 채우기 위해 움직일 뿐이지만, 송도환은 굳은 신념에 따라 움직이므로 겉보기에는 제법 청렴하고 올곧아 보이기까지 한다. 충원군이 파렴치범이라면 송도환은 확신범인 셈이다. 확신범은 파렴치범과 달리 범죄 그 자체가 본인에게는 죄악시되지 않는다는 점이 특징이다. 비록 송도환의 신념이 현대의 관점에서는 틀린 것이지만 그 시대 양반들의 관점에서는 옳은 것이었기에, 그는 양반과 천민을 차별하고 남자와 여자를 차별하여 잔인하게 구는 행위에 대하여 추호도 죄의식을 느끼지 않았다. 

오히려 그와 같은 악행을 일일이 자랑스레 기록하여 행록(行錄)으로 남겼으며, 그에 동참하는 양반들을 가리켜 '귀한 것을 지키는 자들'이라 하여 수귀단(守貴單)이라 명명하였다. "수귀단의 용기있는 행적을 담아 남기니 후세의 본이 되게 하라!"는 가르침과 함께였다. 그 수귀단의 활약에 의해, 글 배우기를 원한 노비는 눈을 찔려 맹인이 되고, 장자보다 앞서 걸었던 서자는 발뒤꿈치를 잘려 절름발이가 되었으며, 타인이 보는 앞에서 남편에게 대들었던 아내는 몹시 매질을 당한 후 높이 매달렸다. 천민과 서자와 여성은 사회적 약자였기에 부당한 일을 겪고도 한 마디 반항조차 할 수 없었던 것이다. 아무리 극 중의 일이지만 속이 터질 지경인데, 홍길동과 활빈당이 나서서 속시원한 복수를 실행해 주니 이 어찌 통쾌하지 않겠는가!


 

동료들과 함께 여동생 어리니를 찾아다니다 불의한 일들을 보고는 하나씩 해결하던 홍길동은 결국 뿔뿔이 흩어질 것을 결심한다. "이제 우리 모두가 홍첨지입니다!" 홍길동의 말 한 마디로 '의적 홍첨지'는 무려 일곱 명이 되었다. 그들이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하며 의협을 행하니 삽시간에 그 명성이 팔도에 퍼졌고, 결국 연산군(김지석)과 장녹수(이하늬)의 귀에까지 소문이 들어간다. "요즘 홍첨지라는 도적 때문에 온 세상이 들썩인답니다. 참 기이한 것이 같은 날 다른 곳에 나타나기도 하고, 오전에 남쪽 마을에 나타났다가 오후엔 북쪽 마을에 나타난답니다. 그뿐인가요? 봤다는 사람들마다 그 생김새를 달리 말한답니다. 해서 다들 홍첨지가 인간이 아니라 축지법을 쓰고 둔갑술을 쓰는 도인이라 여긴답니다." 라고 장녹수는 말했다. 

길동의 아내가 된 가령(채수빈)도 동네 어귀에서, 장터에서 수시로 홍첨지에 관한 소문을 듣는다. 어떤 이는 홍첨지가 덩치 크고 힘이 세다 했지만 다른 이는 호리호리하고 날렵하다 했으며, 어떤 이는 홍첨지의 나이가 서른쯤이라 했지만 또 다른 이는 벌써 쉰이 넘었다고도 했다. 더욱이 미남이라고도 하고 추남이라고도 하니, 그가 누구인지를 아는 가령은 조용히 미소만 지을 뿐이다. 글 읽고 쓰기를 좋아하는 가령이 남편과 동료들의 이야기를 담아 '홍첨지뎐'을 써내는 장면은 또한 새롭게 다가온다. 원래 '홍길동전'의 저자는 혁혁한 양반인 허균이었지만, 이 드라마에서는 이름없는 천민 여성이 그 저자로 등장하는 것이다. 


이제 홍길동은 헤어진 형제(길현, 어리니)를 찾아 재회해야 하고, 송도환과 정면 대결을 펼쳐야 하고, 최후에는 연산군과 담판을 지어야 할 것이다. 1회에서 연산이 길동을 향해 "씨종의 아들이라니, 그토록 천한 몸에서 너 같은 자가 나왔을 리 없다."고 말하자, 길동은 "그대는 하늘의 아들이신 나랏님의 몸에서 나, 어찌 그리 천한 자가 되었습니까?" 라며 당당히 맞서지 않았던가? 그 때 한 마디 답을 하지 못하고 얼굴을 굳히던 연산의 모습에서 또 어찌나 큰 통쾌함을 느꼈던지! 부디 실제 홍길동의 최후는 비극이었을지언정, 이 드라마에서만은 해피엔딩이었으면 좋겠다. 어차피 픽션인데, 그렇게라도 희망의 불씨를 우리 가슴 속에 훨훨 타오르도록 남겨 주었으면 좋겠다. 


신고
6 Comments
  • 답설무흔 2017.04.05 09:46 신고 어제 드뎌 길동이랑길현이가 상봉했네요 둘다 어찌나 절절하던지 보는제가 가슴이 짠하더라구요 형제애가 저리 뜨거울수있을까 누구말대로 아모개의 가정교육덕분일까요? 그래서인지 한순간도 망설임없이 길동이를 도망시키는 길현이를 보면 정말 그리어렵게 얻는 벼슬도 가족앞에선 아무런 의미가없는 우리 맏이가 더좋아졌네요 ~~정말 남들에게 이기적이고 냉정하지만 나한테만 너그럽고 자상한남자가 최고지 영웅의 연인 아니 아내는 너무 힘드네요 ㅜ ㅜ 가슴졸이며 눈물마를날이 없으니. 그래도 호랑이보다 색시눈물이 무섭다는 말에 ♡♡ 그와중에도 설레이는 ㅋ 아모개 아들맞네요~ 시청률이 너무 아쉽지만 어리니찾기놀이가 조금 의문이지만 역시 작가님은 나중에꼭 책으로도 읽어보고싶을 정도로 최고네요^^~봄비가 오려나봐요 따뜻하고 평온한날 보내시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7.04.06 14:04 신고 역시 유리 길현이 성~ 멋있더군요! 제가 눈물 울컥했던 장면은 길현을 만나자마자 엄자치도, 길동도, 똑같이 눈물을 흘리며 하늘에 있는 아모개를 부르던 장면이었어요. "여보게, 아모개~ 길현이가 살아 있었다네!", "아부지, 아부지~ 성이 살아 있었어라!" 길현과 어리니가 죽은 줄만 알고 두 자식을 가슴 깊이 묻은 채 죽어갔을 아모개의 심정이 갑자기 절절하게 되살아나며, 저렇게 만났을 때 그들의 심정은 또 어떨지 먹먹하게 차오르더군요.
    아내 금옥에게 정말 다정다감했던 아모개에 비한다면, 길동은 무심한 듯 툭툭 던지는 츤데레 스타일이죠. 개인적으로는 아모개 같은 남자가 더 좋지만, 가령이는 무조건 길동이가 최고인가봐요. 인물 소개에 보면 가령이가 입궁하게 되는 듯한데 앞으로의 전개가 더욱 궁금해지네요. 모처럼 봄비가 촉촉히 내렸어요. 무흔님도 행복한 나날 보내셔요.^^
  • 2017.04.07 15:48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7.04.08 08:42 신고 "귀하가 관리중이신 블로그를 구하고자 한다"는 말이 무슨 뜻인지 확실히 모르겠네요.
    저의 블로그를 광고 및 홍보 목적으로 이용하겠다는 말씀이신지?
    아무튼 저는 내키지 않네요. 거절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jinsj78.tistory.com BlogIcon 진순정 2017.04.09 03:07 신고 안녕하세요...

    우리나라 헌법에 4월에 '희망의 불씨를 우리 가슴 속에 훨훨

    타오르도록' 새겨 넣은 문구가 있네요...

    '... 우리 대한국민은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과

    불의에 항거한 4.19민주이념을 계승하고,....'

    저는 그냥 영웅의 삶은 가까이 보며는 비극(희생)이지만,

    멀리 보며는 희극(희망)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드네요...

  • Favicon of http://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7.04.09 07:22 신고 비정상회담에서 보니까 멕시코 사람들이 한국의 현재 상황을 매우 부러워한다는군요. 국민들의 단합된 힘으로 최고 통수권자를 끌어내릴 수 있었다는 사실에 놀라워하며, 우리도 하고 싶지만 안 되는데 하면서... ㅎㅎ 과연 어느 나라에서나 가능한 일은 아닐 것이고, 비록 부끄러운 점도 많지만 한편으로는 매우 자랑스런 부분도 많은 우리 조국인 것 같습니다.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고 멀리서 보면 희극인 것은 영웅의 삶만이 아니라 우리 모두의 삶이 그런 것 같습니다. (그거 채플린이 한 말이었던가요?) 지붕뚫고 하이킥에서도 보석 현경 부부가 눈밭에서 처절하게 싸우는 모습을 멀리서 본 노부부가 행복해 보인다며 부러워하는 장면이 나올 때 그 나레이션이 흘렀었죠. 그러니 나 자신의 삶을 마치 타인의 삶처럼 좀 멀리서 지켜보는 마음을 가질 수만 있다면 훨씬 행복해질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쉽진 않지만 노력해 보려고요.^^
댓글쓰기 폼